디지털 마케팅 기업 모비데이즈가 2월 14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맥스서밋 2019’를 개최한다.

올해 5회째를 맞는 맥스서밋은 모바일∙애드테크 컨퍼런스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맥스서밋은 매년 각 분야의 전문가와 실무자가 모이는 대표 행사로, 누적 참가자 1만 명과 국내외 500명 이상의 연사가 행사에 참여했다.

2015년에 모바일 B2B 컨퍼런스로 시작한 맥스서밋은 모바일을 넘어 게임, VR/AR, 핀테크, 콘텐츠, 커머스, AI, 블록체인에 이르기까지 생태계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주제와 전문화된 세션으로 규모를 확대했다.

맥스서밋 2019의 슬로건은 ‘마케팅과 애드테크 그리고 다른 변수들: Reborn to Marketing, Ad Tech, and Xs’로 마케팅과 애드테크 외에 폭넓은 주제들로 확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실제로 브랜딩, PR, 미디어, 콘텐츠, 데이터, UX/UI, 크리에이티브 등 지난해보다 세션 주제를 다양화했다.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모로코, 위메프, 왓챠, 원티드, 앱스플라이어, SMR, 크몽, 뱅크샐러드, 코차바, 튜터링, 마이리얼트립, 야놀자, 트리플 등 업계 전문가 60여 명이 연사로 참여해 인사이트를 나눌 예정이다.

현재까지 공개된 주요 세션은 ▲커머스 빅데이터와 애드테크의 만남 ▲글로벌 미디어가 바라보는 한국 광고시장의 전망 ▲유튜브의 동영상 마케팅 성공 노하우 ▲ 모바일 광고 수익 극대화와 2019년의 변화 ▲일상으로 다가온 블록체인 비즈니스 ▲구글 애널리틱스 툴(Tool) 활용과 멀티터치 어트리뷰션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하는 콘텐츠 서비스 전략 등이다.

‘맥스서밋 어워드 2019’ 시상식도 진행한다. 국내 마케팅 시장 발전에 기여한 기업과 브랜드를 시상하기 위해 마련된 코너로, 전문 심사단의 평가를 거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분야별 16개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시상은 공식 행사 종료 후 네트워킹 파티에서 최종 수상사를 결정한다.

모비데이즈 이광수 대표는 “이전과 차별화된 행사를 선보이기 위해 분야와 산업을 아우르는 다양한 주제의 세션들을 기획했다”라며 “업계 전문가들의 인사이트를 얻고 국내외 산업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앱스플라이어, 엑셀비드, 크로스타겟, 모로코, 위메프, 코난테크놀로지, 애드저스트, 페이스북, 코차바, 아이보스, 이벤터스, 비즈니스온 등 17개 기업이 후원하는 행사다.

맥스서밋 2019의 일정과 세션 정보, 티켓 구매 등 자세한 내용은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mments

NameCard Mye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